창작자, 크리에이터라고 부를까요? 자신이 전업 크리에이터 혹은 전업을 희망하는 크리에이터라고 생각하신다면 이 글을 끝까지 읽어봐주세요.

블루닷지식 크리에이터들의 번아웃을 극복하고 빠르게 성장하도록 돕는 수익다각화 플랫폼입니다. 전적으로 창작자, 즉 크리에이터를 성장을 위한 도구이자 플랫폼입니다.

혹시 기대만큼 수익을 얻지 못해서 크리에이터를 관둬야 하나 고민해 본 적은 없으셨을까요? 아니면 광고 수익에 과도하게 의존한 나머지 콘텐츠의 품질보다는 자극성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인 적은 없으셨을까요? 만약 이런 고민을 한 번이라도 해본 분이라면 블루닷 가입을 검토해 볼 때입니다.

왜 크리에이터의 수익다각화가 필요한가

블루닷 얼라이언스에는 20여 팀의 파트너가 존재합니다. 그들마다 자신들의 역량과 경험에 걸맞는 수익모델이 다 다릅니다. 어떤 크리에이터는 유료구독에 집중해 기대 수익을 충족시키고 있고 어떤 크리에이터는 온라인 강좌를 통해서 필요한 소득을 만들어냅니다. 단 하나의 수익모델로는 원하는 만큼의 수익을 올리기가 여간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광고에만 의존하자니 끊임없이 자극적인 콘텐츠를 기획하게 되죠.

수익원을 다각화하는 건 크리에이터의 필수 조건입니다. 특히 전업 크리에이터로 살아가고자 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겐 말이죠. 유료구독과 온라인강좌를 번들링하거나, 리포트, 보고서 등을 적정가에 판매하면 더 큰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모두 자신의 경험과 지식만으로 가능한 창작 작업들입니다. 때론 이벤트나 웨비나를 통해서 새로운 수익모델을 덧붙일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러한 수익모델을 운영하려면 여러 플랫폼을 함께 사용해야 합니다. 관리의 불편함은 말할 수 없을 겁니다.

블루닷이 제공하는 수익화 도구와 비즈니스 관리, 성장 툴들

해외 크리에이터들도 이러한 고민에 빠지긴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수익다각화를 택합니다. 우선 핵심 수익을 디지털 프로덕트나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활용한 서비스 상품으로 채워넣습니다. 구독과 광고는 그 후순위입니다. 국내에서 뉴스레터 유료화가 점점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직접 운여해 보신 분들은 아실 겁니다. 그것만으로 기대 수익에 도달하기가 얼마나 힘든지 말이죠.

결국 자신의 경험과 지식, 역량에 최적화한 다양한 수익화 옵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찾게 됩니다. 그 해답에 블루닷이 있습니다. 블루닷은 콘텐츠 및 뉴스레터 유료구독, 온라인 강좌 및 웨비나 판매, 디지털 다운로드를 통한 이북 판매 등을 한꺼번에 지원해 드립니다. 모두 하나의 플랫폼에서 하나의 CRM 데이터베이스로 관리가 가능합니다. 유료구독자들에겐 온라인 강좌를 할인된 가격에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수익화 도구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블루닷은 가지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터가 필요로 하는 수익모델이 존재한다면 그것을 계속 더하고 업그레이드 해 나갈 계획입니다.

수직형 플랫폼에 자신의 브랜드를 희생시키지 마세요

블루닷 얼라이언스의 대표 파트너 오터레터. 크리에이터의 브랜드만 조명되고 있습니다.

국내에도 크리에이터 경제 플랫폼이 여럿 존재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수직형 플랫폼입니다. 수직형 플랫폼은 크리에이터의 브랜드보다 플랫폼의 브랜드를 앞세우는 플랫폼 유형입니다. 클래스101을 생각해 보시면 됩니다. 이 플랫폼에서 개별 크리에이터의 브랜드는 희석되거나 뒤로 감춰집니다. 크리에이터 개인의 브랜딩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꾀하는 것이 전업 크리에이터의 목표와 잘 들어맞지 않는 것이죠. 또한 이러한 수직형 플랫폼은 크리에이터가 성장하면 성장할수록 플랫폼을 떠나는 원심력을 늘 염두에 둬야 합니다.

수평형 플랫폼은 이와 정반대입니다. 플랫폼의 브랜드는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크리에이터의 브랜드만 부각됩니다. 거의 뒷단에 기술로만 존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블루닷 얼라이언스 파트너의 사이트를 들어가 보시면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 공간에서 블루닷의 브랜드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뒷단 기술로만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크리에이터의 장기 성장 입장에서 어느 쪽이 더 유리할까요? 어떤 크리에이터든 자신의 브랜드가 일정 수준 완성이 되면 독립적인 공간을 갈망하기 마련입니다. 브랜드 로고, 독립 도메인, 자유로운 웹사이트의 겉모양까지. 이러한 선택을 충족시켜주는 크리에이터 경제 플랫폼은 국내에 많지 않습니다. 블루닷이 대표적입니다.

Uncut.fm을 운영하는 미국의 크리에이터 Carlos Diaz 이렇게 말합니다.

"콘텐츠 크리에이터는 개인 브랜드를 강화하고 콘텐츠를 만들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유연한 도구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필요합니다. 이는 우리가 플랫폼 시대에서 벗어남에 따라 많은 창업가들에게 반직관적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세상이 점점 더 분권화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경우 이러한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고객(SaaS)도 아니고 제품(플랫폼 방식)도 아닌 파트너라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여러분들을 제품이나 고객이 아니라 파트너로 대우하는 크리에이터 플랫폼과 만나셔야 합니다.

번아웃과의 결별을 도와드립니다

Convertkit 창작자경제 보고서 캡처

크리에이터들에게 번아웃은 일종의 숙명과도 같습니다. Converkit의 창작자 경제 보고서를 보면, 크리에이터의 63%가 번아웃을 경험해 봤다고 답했습니다. 원인도 다양합니다. 하지만 대체로 콘텐츠 생산에 대한 압박, 피로감 등이 주된 원인입니다. 쉴 새 없이 창작하고 생산해야 한다는 압박, 이로 인해 삶과 일이 분리되지 않는 상황들 때문에 번아웃에 시달리게 되는 겁니다.

명확히 밝혀진 적은 없지만 수직형 플랫폼에서 수익행위를 하다 보면 이런 불안감에 휩싸이게 될 것입니다. '한 달 동안 활동을 멈추면 알고리즘이 나의 노출을 떨어뜨려서 수익이 낮아지는 거 아니야?' 검증되지 않은 논리지만 이러한 불안감에서 자유로운 크리에이터는 많지 않을 겁니다. 이러한 불안감은 휴가 없는 크리에이터, 늘 열정을 소진해야만 살아갈 수 있는 크리에이터를 양산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터도 쉬어야 합니다. 창작성은 휴식을 통해서 다시 채워집니다. 플랫폼을 이를 기술적으로 도와줄 수 있어야 합니다. 블루닷에 이러한 기능들이 현재는 제공되지 않지만 조만간 몇 가지가 추가될 겁니다. 누구보다 크리에이터들의 번아웃 원인을 잘 이해하고 있기에 이러한 기술을 기획하고 설계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외에도 블루닷을 선택해야 할 이유는 많이 있습니다. 차근차근 하나씩 설명을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블루닷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가 뚜렷해졌나요? 그렇다면 지금 블루닷 사이트를 방문해서 파트너로 가입해보세요.

블루닷 방문해서 가입하기